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엘리오스구월 도심 ‘유령건물’되나…코로나로 CGV 등 입점철회 ‘잇달아’
기사입력 2021-01-25 10:5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엘리오스구월 쇼핑센터가 인천 도심 한 가운데 ‘유령건물’로 남게 될 조짐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일 코로나 확진 환자수가 줄어들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장기화되면서 입점 의사를 보였던 기업들이 발을 빼고 있기 때문이라는 해석입니다.

지난 2019년 (구)롯데백화점 인천점을 인수, 이목을 끌었던 엘리오스구월쇼핑센터(이하 엘리오스)는 당초 지난해 연말 ‘그랜드오픈’을 목표로 대대적인 리모델링을 진행하고 있었습니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엘리오스는 최근까지 리모델링을 진행 6-10층은 CGV 복합상영관, 지하 1층부터 5층까지는 H백화점그룹의 도심형 아울렛, 스웨덴의 유명 조립 가구업체 등이 입점 하기로 예정돼 있었습니다.

그러나 도심형아울렛 입점을 추진했던 H그룹은 코로나 사태 장기화를 이유로 지난해 8월 경 입점 계획을 철회한 바 있습니다. 지난해 11월엔 국내 최대 멀티플렉스인 CGV가 계약해지 통보를 해온 것으로도 알려졌습니다.

엘리오스는 2019년 5월 CJ CGV와 지상6층-10층 연면적 1만평 규모로 15년 장기 임대차계약을 체결했으며 CJ는 영화관을 비롯 식음료 및 엔터테인먼트 시설을 입점, 직영으로 운영할 예정이었습니다.

이에 따라 아울렛이나 멀티플렉스 등 집객 시설 유치로 유동인구를 끌어주는 ‘샤워효과’를 기대했던 소규모 입점 희망업체들도 입점을 보류하며 추이를 관망하는 상황.

업계에 따르면 해당 쇼핑몰의 오픈은 기약 없이 밀릴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실제로 엘리오스는 H아울렛 입점이 무산되고 CJ CGV가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입점 면적 축소 등 재협상을 통보해 온 지난해 9월 리모델링 시공사인 HDC현대산업개발에 공사중지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엘리오스 관계자는 “코로나 19여파로 업체들이 입점철회를 하는 상황에서 리모델링을 강행하는 것은 무리라고 판단했다”며 “예측할 수 없는 경영환경에 생존이 위협받고 있는 만큼 재매각 혹은 신규사업 추진 등을 고심중이다”고 설명했습니다.

구월 로데오상가연합회 한 상인은 “백화점 폐업이후 침체된 상권에 코로나로 장사도 안돼 맘 편할 날이 없었다”며 “엘리오스구월 쇼핑 센터가 내노라하는 대기업들을 유치한다는 소식에 큰 기대를 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코로나 사태가 단기간에 종식될 것 같지는 않다”며 “쇼핑몰이 도심의 흉물로 방치되는 일이 없도록 인천시나 남동구청 등 행정기관이 유연한 사고로 도움 줄 일은 적극 나서줄 필요가 있을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DC #GV #CJ CGV #HDC현대산업개발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