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날아라 개천용’ 권상우, 정웅인에 선전포고 “우리는 종로에서 붙어야지”
기사입력 2021-01-23 22:3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날아라 개천용’ 권상우가 정웅인에게 선전포고를 날렸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연출 곽정환‧극본 박상규)에서는 박태용(권상우 분)이 장윤석(정웅인 분)과 독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학교에서 마주친 박태용은 “고민해보셨냐”라고, 장윤석은 “박변호사님 거래를 하려면 될만 한 아이템을 가져오시던가. 수십억, 수백억 비리도 아니고 겨우 공고생 죽은 거라 무슨 거래를”이라고 말했다.

박태용은 “공고 3학년 학생이 죽은 게 우습냐”라고 물었고, 장윤석은 “우습다는 게 아니라 박변, 오늘 딴 귤, 전복을 바로 앞에 받기 위한 걸 바라는게 요즘 세상이다. 누군가 밤새 녹초가 되는건 당연한 거 아니냐”라며 “지금도 누군가 일하다 죽고, 오늘 누군가는 퇴근을 못한다”라고 단호히 답했다.

강철우(김응수 분)를 날리기 위한 것이냐고 비아냥 거리는 장윤석의 질문에 박태용은 “하나 날릴 려고 그러는 것 같냐. 퇴근하지 못하는 애들 퇴근시켜주려고 하는 거다. 죽지 말고 다치지 말고 사람 대접 받아가며 온전히 돌아가도록”이라고 밝혔다.

장윤석은 “박변호사는 여전히 낭만적이어도, 정권이 바뀌어도 사립학교는 안바뀐다”라고, 박태용은 “내가 바꿔야겠네”라며 “진짜 검사가 되달라는게 어려운 부탁이냐”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장윤석은 “난 박변과 달라서 어려운 건 안한다”라고, 박태용은 “강철우는 내가 잡겠다. 장검사는 내가 안건들이겠다. 우리는 종로에서 붙어야지. 전국민이 보는 앞에서 내가 잡아야 재밌지. 인상 펴라. 아직 시작 안했는데”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