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유시민, 알릴레오 후폭풍…"이사장 물러나라" 장진영 "귀싸대기"
기사입력 2021-01-23 17:1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유튜브 '알릴레오' 캡쳐
[매일경제TV] 작년, 검찰의 노무현재단 '계좌 사찰 의혹'을 제기했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사과에 따른 후폭풍이 점점 거세지는 모양새 입니다.

유 이사장이 1년여 전 자신이 검찰에 제기했던 '계좌 사찰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며 사과와 함께 정치 비평 전면 중단을 선언했지만, 후폭풍이 거셉니다.

유 이사장이 의혹을 제기하자 줄곧 입증을 요구했던 '조국흑서' 공동저자 김경율 회계사는 오늘(23일) 자신의 SNS에 "유시민은 2019년 12월과 작년 7월에 '거짓말'을 한 것이지 '의혹을 제기'한 것이 아니"라며 "이 둘은 전혀 다르다"고 적었습니다.

또 국민의힘 서울 동작갑 당협위원장인 장진영 변호사도 유 이사장이 당시 검찰의 계좌 추적을 '확인했다'라고 해놓고, 사과문에선 "의혹은 사실이 아니었다고 판단한다"고 표현한 걸 문제삼았습니다.

유 이사장이 검찰의 계좌 사찰은 없었다고 깔끔하게 인정한 것이 아니라, '당장 입증을 못 해서 그렇지 나중에 뒤집어 질 수도 있다'는 취지로 사과문을 올렸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유시민은 사과를 한다면서 또다른 거짓말을 늘어놨다"며 "치사하고도 교묘한 이단뒤틀기"라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유 이사장에게 재단 이사장직에서 물러나라고 촉구했습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뒤늦은 사과에 진정성도 느껴지지 않거니와 또 어떠한 의도가 숨겨져 있는지 유 이사장의 태도에 드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며 "지금이라도 허위사실을 유포한 근거와 정보 제공 출처를 밝히고, 재단 이사장에서 물러나는 것이 마땅하다"고 언급했습니다.

앞서 유 이사장은 어제 재단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려 "제기한 의혹을 입증하지 못했다"라며 "검찰의 모든 관계자들께 사과드린다"고 밝혔습니다.

[ 김솔 인턴기자 / mkksh@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