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상장사 최고경영자(CEO)들의 고령화 추세가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코스닥협회는 코스닥 상장사 CEO 현황을 조사한 결과, 60대 이상 CEO 비율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60대 이상 CEO 비율은 지난해 36.7%에서 올해 44.7%로 8%포인트 증가했다.

코스닥 상장사 CEO들의 평균 연령은 58.2세였으며, 연령대별 비율은 50대 40.7%, 60대 36.9%, 40대 13.1%, 70대 6.4%였다.

지난해에 비해 60대는 7%포인트 증가했고, 50대와 40대 비율은 각각 3.8%포인트, 3.7%포인트 감소했다.


장경호 코스닥협회 회장은 "60대 이상 CEO 비중이 크게 증가해 장차 코스닥 기업 경영자들의 세대교체를 앞둔 시점에서 과중한 상속·증여세 부담으로 기업 승계를 포기하는 사례가 늘어날 것"이라며 "기업 승계 제도의 개선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여성 CEO는 지난해와 동일하게 64명이었다.

하지만 비중으로 보면 전체 CEO 1928명 중 3.3%로 전년 대비 0.2%포인트 줄었다.


코스닥 상장사들의 전체 등기임원은 9676명으로 회사당 평균 6.2명이었다.

총 고용 인원은 33만5474명으로 회사당 216명에 달했다.


[차창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