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잿값 상승과 세계 경기둔화 우려가 커지며 중소기업들의 체감경기 전망이 2개월 연속 하락했습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이달 15∼22일 중소기업 3천150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7월 업황 경기전망지수가 81.5로 5월보다 4.6포인트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지수가 100보다 낮으면 경기를 부정적으로 전망하는 업체가 그렇지 않은 업체보다 더 많다는 것을 뜻합니다.
경기전망지수는 지난 5월에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고치인 87.6을 기록했다가 6월 86.1로 하락했습니다.

[ 고진경 기자 / jkkoh@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