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최정, 통산 330호 홈런…최연소 1000타점-1000득점
기사입력 2019-08-24 01:5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SK와이번스 간판타자 최정(32)이 살아 있는 전설이 되고 있다.


최정은 23일 한화 이글스와의 인천 홈경기에서 0-0으로 맞선 1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상대 선발 워윅 서폴드로부터 왼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홈런을 쏘아 올렸다.


이는 최종의 올 시즌 24호 홈런이다.

홈런 부문에서 최정은 박병호(키움 히어로즈)와 함께 이 부문 공동 2위로 올라섰다.

1위는 26홈런의 제리 샌즈(키움)다.


SK 최정이 살아있는 전설이 됐다.

사진=MK스포츠 DB

이 홈런은 최정의 통산 330홈런이기도 했다.

7월 KIA타이거즈에서 은퇴한 이범호(329홈런)를 제치고 KBO리그 개인 통산 홈런 단독 5위로 올라섰다.


또 역대 최연소 1000득점, 역대 최연소 1000타점-1000득점 기록도 세웠다.

종전 1000득점 최연소 기록은 장성호(은퇴)의 만33세 8개월 14일, 1000타점-1000득점 종전 최연소 기록은 장종훈(은퇴)의 만34세 6개월 4일이다.


jcan1231@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