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바른정당 "개혁 가장해 수사기관 장악하려는 둔갑술“
기사입력 2018-01-14 18:0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사진 제공: 연합뉴스 ] 바른정당 유의동 수석대변인
바른정당은 14일 청와대가 발표한 권력기관 개혁안에 대해 “개혁을 가장해 수사기관을 장악하려는 문재인표 둔갑술”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유의동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재인 정부는 개혁이라는 미명하에 자신의 속셈을 교묘히 '끼워팔기'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최악의 문제는 개혁과는 아무 관련도 없는 국정원의 대공수사권 이관”이라며 “말이 이관이지 실제는 의도된 기능 저하다.

그런 개혁은 멈춰야 한다”고 밝혔다.


유 대변인은 검찰개혁에 대해 “줄어든 권한이 코드 인사들로 채워진 공수처 같은 곳에 집중된다면 이는 수사 권력의 새로운 장악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디지털뉴스국 이지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