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빗썸 "해킹·거래조작 없었다"
기사입력 2017-11-15 17:3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세계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이 지난 12일 벌어진 서버 중단 사고에 대해 "원인은 트래픽 과부하"라고 15일 밝혔다.

빗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지난 12일 하루 거래량이 6조5000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며 "서버에 전송되는 데이터 양인 트래픽이 평균보다 5배나 많은 3Gbps 수준이었다"고 설명했다.


디도스 공격 등 외부 침입설에 대해서는 사실 무근이라고 답했다.

빗썸은 "디도스 공격에 대한 부분은 확인된 바 없다"면서 "혹시 모를 일말의 가능성에 대비해 IT팀에서 최종 검증 절차를 밟고 있다"고 답했다.


일각에서 제기된 조작설도 전면 부인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선 빗썸이 긴급 서버 점검이라는 명목으로 고의적으로 서버 가동을 중단한 다음 내부망을 통해 회사가 갖고 있는 물량을 몰래 거래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빗썸 측은 "모든 거래 기록은 서버에 저장돼 있으며 점검 시간대에 거래된 물량은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인 피해 규모나 향후 대응 방안은 아직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오찬종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