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年소득 7000만원 실수요자 대출규제 완화
기사입력 2017-08-13 20:5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8·2 부동산대책 보완
생애최초주택구입자로서 부부합산 연봉 8000만원 이하인 무주택자는 6억원 이하 서울·세종·과천 주택을 구입할 때 적용받는 주택담보대출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이 각각 50%로 8·2 부동산 대책보다 완화돼 적용된다.

LTV, DTI 규제로 인해 실수요자마저 내 집 마련 기회가 봉쇄된다는 비판이 일자 금융당국이 서민·주택실수요자의 소득 요건을 부부 합산 연봉 6000만원 이하(생애 최초는 7000만원)에서 7000만원 이하(생애최초는 8000만원)로 확대하고 이들에 대해선 LTV·DTI 기준을 각각 10%씩 상향 조정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13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8·2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 관련 FAQ(자주 하는 질문 및 대답)'를 발표했다.

소득 요건 완화로 부부합산 연봉 7000만원대 서민·실수요자도 각각 10%씩 완화된 LTV·DTI 규제를 적용받게 돼 그만큼 더 많은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집값 요건(6억원 이하)과 무주택 요건은 변경되지 않았지만 이 같은 서민·실수요자에 대한 금융규제 완화는 일반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에도 적용된다.


금융당국은 또 분양일정상 계약일이 8월 2일 이후인 신길센트럴자이, 상계역센트럴푸르지오 등 당첨자들도 8·2 대책 적용 대상에서 배제하기로 했다.

지난 7일 첫 번째 보완책은 구제 대상을 대책 이전 계약금 납입자로 한정해 혼선이 있었다.

13일 보완책은 대책 이전 청약신청자로 구제 범위를 확대했다.

이에 따라 이들은 6·19 대책 기준인 각각 60%와 50%의 LTV·DTI를 적용받는다.


[정석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