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정우택 "최저임금 급격 인상, 영세상인과 중소기업 의욕 꺾는 일"
기사입력 2017-07-25 09:1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이 가져올 부작용을 경고했다.


정 원내대표는 18일 SBS 박진호의 시사 전망대에 출연해 "급격하게 최저임금을 올리면 영세 상인과 중소기업의 의욕을 꺾는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종국에는 채용을 줄이는 부매랑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임금 인상분에 대한 정부 지원 방침에 대해서도 "경제 사정과 여건을 보고 상승률을 조절해야 한다"며 "무조건 올리고 무조건 세금으로 주겠다는 발상 자체가 놀라울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세금으로 공무원 수 늘리는게 일자리 추경인지 의문"이라며 "일자리는 민간에서 나와야 하고, 지속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도 소방관 등 현장 공무원 증원 명분으로 야권을 압박하는 것과 관련해 "필요한 공무원은 늘려야 하지만 17만명, 또는 1만2000명 처럼 단번에 늘리는 것은 재정을 거덜내는 일"이라며 "그나마도 예비비로 500억원이 책정돼있는 만큼, 증원이 필요한 인원이 있다면 여기서 사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 원내대표는 아울러 "이번에 80억원을 추경으로 하는 것은 앞으로 수 많은 숫자의 공무원 늘리기에 나서겠다는 전초전인 셈"이라고 관련 예산 감액 의지를 전했다.


[디지털뉴스국 길나영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