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 석유 검증 아브레우, 히딩크 닮아 사기꾼 아냐”... 증권가 ‘관상 보고서’ 논란

아브레우 액트지오 고문(왼쪽)과 거스 히딩크 전 한국국가대표 축구팀 감독.[연합뉴스]
포항 영일만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을 제기한 미국 탐사기업 액트지오(Act-Geo) 고문의 관상을 분석한 증권사 보고서가 공개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1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A증권사 소속 한 연구원은 지난 5일 발간한 시황 보고서에서 ‘영일만 친구’라는 제목으로 비토르 아브레우 액트지오 고문을 언급했다.


보고서를 작성한 연구원은 “액트지오 고문이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산업통상자원부와 함께 동해 심해 가스전 개발 관련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라며 “한국인이 좋아하는 빠른 속도의 피드백과 히딩크 감독을 닮은 관상으로 사기꾼이 아닐 확률이 상승했다”고 언급했다.


언급된 거스 히딩크는 2002년 월드컵에서 한국 축구 국가대표 감독을 지낸 인물로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끌어 국내에서 ‘영웅’ 대우를 받았다.

아브레우 고문이 국내에서 호감도가 높은 히딩크를 닮았기 때문에 믿을 만하다고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중심으로 보고서 내용이 공유되며 논란이 커지자 해당 증권사는 관련 내용을 삭제한 후 다시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황당하다는 반응이 대부분다.


천문학적인 비용이 필요한 정부 추진 사업에 대한 전망을 관상을 언급하며 분석한 것이 옳지 않다는 지적이다.

심지어 자료가 내부에서 걸러지지 않고 발간된 것을 놓고 해당 증권사의 리서치센터 발간 시스템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해당 자료 말미에는 컴플라이언스(내부통제) 규정을 준수했다고 돼 있다.


아브레우 고문은 보고서가 발간된 지난 5일 입국해 일주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11일 미국행 비행기에 올랐다.

그는 지난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된 브리핑에서 액트지오를 둘러싼 각종 논란에 대해 답변하기도 했다.


한편, 한편 액트지오사가 영업세를 체납한 상태에서 한국석유공사와 계약을 맺고, 액트지오 분석 검증단 중 한 명이 아브레우 박사의 논문 공저자인 사실이 알려지면서 야권을 중심으로 국정 조사 등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이어지고 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