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3일) 수도권 및 강원·충남 일부 지역에 호우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중부지방과 전라권을 중심으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예상된다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밝혔습니다.

행정안전부는 어제(22일) 오후 9시를 기해 중대본 비상 1단계를 2단계로 격상한 바 있습니다.

위기경보 수준은 '심각' 단계를 유지합니다.

기상청은 오늘(23일) 오전 6시를 기해 서울 전역에 호우주의보를 발효했습니다.

경기에는 27곳에 호우주의보가 내려졌으며 오전 7시 이천·양평·여주·가평 등 4곳도 호우주의보가 발효됐습니다.

인천에도 전날부터 호우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충남에서는 서산·당진·홍성·서천, 보령·태안 등 6곳으로 호우주의보가 확대됐습니다.

이밖에 강원도 철원·화천과 전북 군산에도 오전 6시부터 호우주의보가 발효됐습니다.

이날부터 24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서울·인천·경기 50∼100㎜, 강원 내륙·산지 30∼80㎜, 대전·세종·충청 30∼80㎜, 광주·전남 50∼100㎜, 전북 30∼100㎜, 부산·울산·경남 50∼100㎜, 대구·경북 20∼60㎜, 제주도 30∼80㎜ 등입니다.

피해조사 확대에 따라 지난 9일 이후 호우로 인한 시설피해는 1만건 가깝게 늘었습니다.

사유시설 피해는 2천746건(충북1천219, 충남906, 경북276, 전북224, 경기55, 경남41 등), 공공시설 피해는 6천897건(충북3천77, 경북1천926, 충남1천397, 전북249, 세종149 등)입니다.

주택 1천494채가 침수되고 134채가 파손됐습니다.

상가·공장 침수는 288건입니다.

도로·교량 피해는 1천181건으로 늘었으며 산사태 821건, 하천 493건, 소하천 728건 등의 피해도 집계됐습니다.

응급복구율은 사유시설은 56%, 공공시설은 61%입니다.

지난 9일 이후 집중호우로 사망한 사람은 47명, 실종자는 3명으로 21일 이후 동일합니다.

아직 집에 돌아가지 못하고 임시주거시설이나 친인척집에 머무는 이재민은 이날 오전 6시 기준 1천860명입니다.

호우로 대피한 사람은 누적 1만8천명이 넘습니다.

서울 넓이의 절반이 넘는 농작물 3만4천904㏊가 물에 잠기고 356㏊는 낙과 피해를 봤습니다.

폐사한 가축은 87만1천마리입니다.

현재 도로는 173곳이 통제 중이며 하천변 641곳, 둔치주차장 134곳, 국립공원 219개 탐방로, 숲길 54개 구간도 통제됐습니다.

[ 이유진 기자 / ses@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