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령대에 따라 지지정당 갈려
Z세대 첫 하원의원 나와
닛케이 “유권자 세대 교체
美정치판도 영향 줄 수 있어”

미국 중간선거에서 투표하는 유권자 [AP = 연합뉴스]
미국 중간선거 결과 세대별 지지정당 차이가 부각되며 당초 예상과 달리 접전이 벌어진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유권자 세대별 차이와 세대 교체에 따라 향후 미국 정치세력 판도에 변화가 몰려올 가능성도 거론된다.


10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이번 중간 선거에서 미국의 MZ세대, 특히 Z세대의 민주당 지지 경향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반면 만 45세 이상 중년층과 베이비붐 세대(58~76세)는 공화당 지지 경향이 높았다.


AP통신 출구조사에 따르면 18~29세 유권자중 민주당에 투표했다는 응답은 53%로 공화당 보다 13%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30~44세에서도 52%가 민주당에 표를 던져 공화당(43%)을 9%포인트 웃돌았다.

반면 45~64세 유권자는 54%가 공화당에 투표했다고 응답, 민주당에 표를 던진 유권자(43%)보다 11%포인트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65세 이상에서도 공화당에 투표했다는 응답이 민주당에 투표했다는 응답보다 훨씬 많았다.


하원에서는 Z세대에서 처음으로 당선자가 나오기도 했다.

민주당 후보로 플로리다주 10번 선거구에 출마한 25세의 맥스웰 알레한드로 프로스트는 당선이 확실시 된 뒤 트위터에 “Z세대의 역사를 만들었다”는 트윗을 날리며 기쁨을 표했다.

닛케이는 미국사회에서 세대별 ‘분단’이 부각됐다며 기후변화 대응이나 총기규제에 적극적인 민주당에 대한 젊은층의 지지세가 강했다고 분석했다.

또한 이것이 이번 선거에서 접전을 연출하고 승패를 가리는 데 시간이 걸리게 하는 요인이 됐다고 평가했다.


향후 유권자들의 세대 교체가 미국 정치의 판도를 바꿀 가능성도 있다.

미국의 베이비 붐 세대 유권자수가 급감하기 때문이다.

지난해 기준 미국의 밀레니얼 세대 (26~41세)유권자수는 이미 베이비붐 세대 유권자수를 웃돈 것으로 나타났으며, 향후 30년간 유지되는 데 반해 베이비 붐 세대는 급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세대 교체가 민주당에게 무조건 유리하게 작용한다는 보장은 없다고 닛케이는 지적했다.

제프 브라우어 키스톤 대학 교수는 “Z세대는 사회 문제에 대해서는 진보 성향인 반면, 경제 정책에 대해서는 보수적”이라며 “그때그때 중요한 이슈가 무엇이냐에 따라 지지정당을 바꿀 것” 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성별로는 여성의 민주당 후보에 대한 투표율이 공화당 후보보다 4%포인트 높았다.

2020년 대선과 4년전 중간선거때는 10%포인트 이상 차이가 났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낙태권을 옹호하며 지지를 호소했지만 인플레이션 문제가 이번 선거의 최대 쟁점이 되면서 예전 만큼 여성표를 획득하는데는 실패 한 것으로 보인다.


인종별로는 백인 유권자들의 공화당 지지 경향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백인 유권자 중 공화당에 투표했다는 응답이 57%, 민주당은 39%로 18%포인트의 차이가 있었다.

흑인 유권자의 80%, 히스패닉은 60%가 민주당에게 표를 던졌다고 응답했다.

닛케이는 이민자 유입으로 미국 젊은층의 인종적 다양성이 확대된 점도 MZ세대 유권자들의 민주당 지지경향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