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이 오늘(15일) 미래차 전환을 위해 사업재편을 추진 중인 자동차 부품사 공장을 찾아 현장의 애로사항을 듣고 수출·투자 확대를 격려했습니다.

오늘 장 차관이 방문한 자동차 부품 기업은 인천 송도에 위치한 이씨스로, 내연기관차 전장부품 기업에서 자율주행차 통신융합 모듈 기업으로의 사업재편을 위해 382억원 규모의 투자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씨스는 지난 6월 정부로부터 사업재편 계획을 최종 승인받아 2027년까지 공장 신축과 신규 설비 도입, 연구개발 투자를 확대하고, 92명을 신규 고용한다는 방침입니다.

장 차관은 "내수에 안주하지 않고 미래와 세계 시장을 바라보며 사업재편에 뜻을 모은 결단에 감사하다"며 "현행 연간 100억원 수준인 사업재편 R&D 예산을 연간 800억원까지 늘리고, 사업재편 승인 기업에 대한 수출 마케팅과 무역금융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자동차 산업이 인포테인먼트, 로봇택시 등의 서비스와 융합하며 모빌리티 혁명이 본격화하는 만큼 자동차업계가 새로운 혁신을 위한 노력에 박차를 가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 진현진 기자 / 2jin@mk.co.kr]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