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미국의 물가상승률이 둔화한 가운데 인도의 인플레이션 압력도 완화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도 국가통계국은 지난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6.71%를 기록했다고 현지시간 12일 밝혔습니다.

이는 최근 5개월 가운데 가장 낮은 수치입니다.

월 소비자물가 지수가 7% 아래를 기록한 것은 지난 3월(6.95%) 이후 처음입니다.

7월 식품물가지수도 6.75%로 6월 7.75%보다 낮아졌다.

인도의 물가는 작년 9월 4.35%로 저점을 찍은 후 매달 꾸준히 상승세를 보이다가 지난 4월에는 8년 만에 최고치인 7.79%를 나타내기도 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인도 정부가 휘발유·경유 세금 인하, 밀·설탕 수출 제한, 금리 인상 등의 조치를 한 덕분에 물가 상승세가 완화됐다고 진단했습니다.

인도 정부는 인플레이션 대응을 위해 지난 4일 기준금리를 4.9%에서 5.4%로 0.5%p(포인트) 올리는 등 지난 3달 동안 금리를 1.4%p 인상한 바 있습니다.

한편, 미국의 7월 소비자물가지수도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8.5% 오른 것으로 발표됐습니다.

이는 전월보다 상승 폭이 크게 둔화한 수치입니다.

[조문경 기자 / sally3923@mk.co.kr]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