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세브란스 안철우 교수팀, 60억 대형과제 수주…환경성질환 예방 나선다

강남 세브란스 안철우 교수팀은 최근 환경부가 발주한 환경성질환 예방관리 핵심 기술개발사업인 총 연구비 60억 원의 대형과제를 수주, 2026년 12월까지 5년간 연구개발을 진행합니다.
안 교수팀은 '유전체 분석 기반 환경성질환 민감성 예측기술 개발'이란 제목의 과제를 통해 환경성질환 및 관련 유해인자에 관한 SNP를 분석하고, 질병예측 진단 키트를 개발할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고려대와 고신대, NHN cloud와 사업단을 구성해 5대 환경성질환(아토피·천식·치매·부정맥·갑상선 기능 저하증)에 대한 연구를 시작합니다.
안 교수팀은 조기에 질환을 진단하고 유해인자와 유전체의 복합적인 상관관계를 규명함으로써 예방의학을 실천하는 보건의료적 산업 경제 효과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한편, 타액 코로나 진단키트로 주목을 받은 피씨엘은 NHN cloud와 협업해 유전체 기반의 환경성질환 예측모델 알고리즘 및 진단키트 개발에 나섭니다.
안철우 교수는 "본 연구를 통해 환경성질환에 따른 인건비와 의료비를 줄이고, 건강 증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환경오염이 심하거나 유해인자 노출이 심한 곳에서 취약계층을 보호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안 교수팀은 오는 4일 강남 세브란스 병원에서 강남세브란스 병원장과 연세대, 고려대, 고신대, NHN, 피씨엘 등과 사업단 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인 연구에 들어갑니다.

김종철 기자 / kimjc@mk.co.kr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