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소매판매액 44조8천억원…재난지원금 영향에 역대 최대 규모


정부의 5차 재난지원금 지급 영향 등으로 소매판매액이 2015년 관련 통계 집계 이후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28일) 중소벤처기업연구원이 통계청 통계 등을 인용해 발표한 '중소기업 동향 11월호'에 따르면 9월 소매판매액은 지난해 동월보다 6.7% 증가한 44조9천억원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2015년 1월 이후 최대 규모입니다.

연구원은 "정부의 5차 재난지원금 지급 등에 힘입은 것"이라며 "백화점, 면세점, 전문소매점 등이 큰 폭의 성장세를 보였다"고 설명했습니다.

9월 온라인쇼핑 거래액도 지난해 동월보다 17.0% 증가한 16조2천억원으로 집계돼 역대 최대였습니다.

다만 9월 중소 제조업 생산은 지난해 동월보다 7.3% 줄어 감소세로 전환됐습니다.

연구원은 "중소 제조업 취업자 수도 지난해 동월보다 2만4천명 줄며 20개월 연속 감소했다"며 "국제 유가가 80달러대로 급등하는 등 원자재 가격 상승과 공급 차질은 향후 제조업에 추가 리스크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또 "9월 은행의 중소기업 대출금리(3.05%)가 지난해 3월 이후 18개월 만에 3%대에 진입했고 기준금리가 0.75%에서 1.00%로 추가 인상됨에 따라 향후 이자 부담이 가중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10월 중소기업(종사자 300인 미만) 취업자는 2천487만명으로 지난해 동월보다 51만3천명(2.1%) 늘었고, 10월 중소기업 수출은 지난해 동월보다 15.5% 증가했습니다.

[ 이성민 기자 / smlee@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