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앞바다를 운항하는 유람선에서 승객 2명이 바다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명은 발견됐으나 숨졌고 나머지 1명은 여전히 행방이 묘연해 해경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28일 부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56분께 부산 영도구 태종대 앞 해상에서 2명이 바다에 빠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실종 1시간여 만에 1명은 구조됐지만 의식이 없는 상태에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다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나머지 1명은 여전히 행방을 알 수 없는 상태다.


사고를 당한 2명은 당시 영도구 태종대 인근을 지나던 유람선 승객으로 60대 여성 A씨와 30대 여성 B씨로 확인된다.

해당 유람선은 중구에서 출항해 부산 앞바다를 운항하는 배로 당시 승객 등 12명을 태우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경비함정, 구조정, 항공단, 중앙해양특수구조단 등을 현장에 투입해 수색작업을 하면서 실종 1시간 만인 오후 5시 50분께 B씨를 발견했다.


B씨는 발견 당시 구명조끼를 입지 않은 상태로 알려진다.

구명조끼가 벗겨진 것인지, 승선 중에도 입지 않았던 것인지는 정확히 확인되지 않고 있다.


[문가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