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퀴달린집 3’ 김영옥, 집에 푹 빠졌다 “끝나면 내가 맡았으면”


배우 김영옥이 바퀴달린집을 향해 애정을 드러냈다.

28일 오후 tvN ‘바퀴달린집 3’에 김영옥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영옥은 출연 이유를 묻자 “나를 보고 싶어 한다고 그래서 거절하지 못하고 나왔다”고 말했다.

이후 김희원은 바퀴달린집에 대해 설명했다.

김영옥은 구경하며 “어머 너무 좋아”라고 말했다.

김영옥은 “집으로서의 면모를 다 갖췄네. 이게 끝나면 내가 맡았으면 좋겠다”라고 속내를 드러내 눈길을 모았다.

[안하나 MBN스타 기자]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