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서울대교구장에 정순택 "좋은 사목 펼치도록 많은 기도를"

[사진 = 연합뉴스]
한국 천주교를 대표하는 신임 서울대교구장에 정순택 베드로 주교(60)가 임명됐다.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28일 정순택 주교를 차기 천주교 서울대교구 교구장 겸 평양교구 교구장 서리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직전 서울대교구장이었던 염수정 추기경은 만 75세인 교구장 정년 만기에 따라 수년 전 교황에게 교구장 사임 의사를 밝혔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서울대교구장에 임명되면서 정순택 주교는 동시에 대주교로 승품됐다.

이로써 서울대교구는 사상 처음으로 수도회 출신 한국인 주교를 교구장으로 맞이하게 됐다.

정 대주교는 가르멜 수도회에서 사제품을 받았다.


신임 교구장으로 임명된 정 대주교는 "하느님은 그야말로 '비욘드(beyond)' 이시다.

우리 인간의 생각을 훨씬 넘으시는 분이시기에, 그분의 계획이나 생각을 우리가 미리 가늠하거나 헤아릴 수가 없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마음이 무겁고 두렵다"며 "부족한 제가 훌륭하신 전임 교구장님들의 길을 잘 따라 좋은 사목을 펼칠 수 있도록 많은 분들의 기도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정 신임 교구장은 1961년 대구에서 태어났다.

1984년 서울대 공대 공업화학과를 졸업한 후 같은 해 가톨릭대 성신교정에 편입해 1986년 가르멜회에 입회했다.

1992년 7월 가르멜회 인천수도원에서 사제품을 받았고, 2000년 로마로 유학을 떠나 로마 교황청 성서대학에서 성서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귀국 후 수도원에서 여러 보직을 거친 후 로마 총본부에서 최고 평의원으로서 동아시아 및 오세아니아 담당 부총장으로 일했다.

2013년에는 서울대교구 보좌주교로 임명됐다.


내년에 사제서품 30주년을 맞이하는 정 대주교의 사목표어는 '하느님 아버지 어머니 교회(Deus Pater, Mater Ecclesia)'다.

자애로운 어머니처럼 하느님의 크신 사랑 안에서 세상의 모든 아픔과 기쁨을 감싸 안으려는 정 대주교의 마음이 담겨 있는 표어다.


정 신임 교구장은 2014년 2월 주교품을 받은 후 교구에서 청소년·수도회 담당 교구장 대리 주교를 맡아왔다.

정 대주교는 평소 "우리 청소년들은 교회와 사회의 미래의 주인공들이고 또 현재의 주인공이기도 하기 때문에 자신 삶의 주인공이 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서울대교구 순교자현양위원장이자 시복시성준비위원장으로서 순교자 정신을 기리는 데도 앞장섰다.


정 대주교는 "순교성인들의 자랑스러운 후예들인 우리는 스스로에게 세상의 가치 기준을 단호하게 물리치고 하느님의 가치 기준을 따라 살고 있는지 물어야 한다"고 말해왔다.


신임 서울대교구장 착좌미사는 오는 12월 8일 오후 2시 명동대성당에서 있을 예정이다.


[허연 문화선임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