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서원, 트로트 ‘인생 뭐 있나’ 이어 발라드 ‘그대가 있기에’로 반전 매력 선사


‘두 번째 남편’의 주연 배우 차서원이 다시 한번 OST에 참여한다.

28일 정오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되는 ‘두 번째 남편 OST Part.5 - 그대가 있기에’는 아름다운 스트링 선율과 기타의 서정적인 멜로디로 이루어진 정통 발라드 곡으로, 극 중 여주인공 봉선화(엄현경 분)를 향한 남자 주인공 윤재민(차서원 분)의 마음을 표현했다. 다수의 영화와 드라마 OST에 참여한 작곡가 황승민, 김영민(Eyelisten), 30 Billion이 의기투합해 작곡과 작사를 맡아 드라마의 몰입감과 완성도를 높였다.

‘그대가 있기에’는 드라마의 메인 테마곡으로 사용되고 있으며 드라마 초반부부터 중요 장면에 삽입되면서 시청자들에게 목소리의 주인공이 누구인지 화제를 불러일으킨 바 있다.

앞서 트로트곡 ‘인생 뭐 있나’로 밝고 신나는 에너지를 발산했던 차서원은 이번 곡을 통해 수많은 뮤지컬 공연으로 쌓은 탄탄한 보컬 실력과 감미로운 보이스, 감성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앨범에는 오리지널 버전 외에도 기타 버전이 함께 수록되어 현재 계절에 듣기 좋은 가을 감성을 오롯이 느낄 수 있다.

차서원은 2013년 SBS 드라마 ‘상속자들’로 데뷔해 ‘20세기 소년소녀’, ‘부잣집 아들’, ‘왜그래 풍상씨’, ‘청일전자 미쓰리’ 등의 드라마와 공연, 광고 등 다방면에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배우로 ‘두 번째 남편’을 통해 첫 일일드라마 주연에 발탁, 직접 OST 작업까지 참여하며 다채로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한편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은 멈출 수 없는 각자의 이유 있는 욕망과 배신 앞에서 비극적으로 억울하게 가족과 현실의 행복을 잃은 한 여인이 엇갈린 운명과 사랑 속에서 복수에 나서게 되는 격정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안하나 MBN스타 기자]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