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르메스'인줄 알았던 영부인 백, 알고보니 신민아도 들었다…뭐길래?

[사진 제공 = 코오롱FnC]
최근 종영한 tvN 인기 드라마 '겟마을 차차차'로 화제를 모은 신민아 핸드백 쿠론이 '스테파니 위 러브' 캠페인을 진행한다.


이번 캠페인은 2019년 당시 브랜드 론칭 10주년을 기념 시작한 이래 올해로 3회째를 맞이한다고 코오롱FnC가 26일 밝혔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활동 일환으로 이번 시즌에는 쿠론의 스테디셀러이자 시그니처 아이템인 '스테파니 백'을 매개체로 싱글맘의 자신감 넘치는 행보를 응원하는 메시지를 전할 계획이다.


쿠론은 '스테파니 위 러브' 캠페인을 위해 배우 신민아를 비롯해 각기 다른 분야에서 프로페셔널한 역할을 수행하는 4명의 여성들과 함께 필름을 제작했다.

화보와 영상 속에 등장하는 '스테파니 클래식' 백은 2012년부터 쿠론에서 사랑받았던 모델로 올해 재출시됐다.


출시 이래 2014년까지 총 7000개가 넘는 판매량을 기록했다.

이번 시즌에는 오리지널 컬러인 카멜, 이태리 크로커 엠보 소가죽 소재의 뉴 컬러 브라우니 케이크 두 가지 모델로 선보인다.

'스테파니 클래식' 백은 지난 6월 영부인 김정숙 여사가 영국 콘월 미낙 극장에서 열린 G7 정상회의에서 착용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당시 패션업계에서는 '에르메스'가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왔지만 쿠론의 '스테파니 클래식 백'이었다.


한편 캠페인 영상과 화보는 이날부터 쿠론 공식 유튜브 채널과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된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