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수만명 이정재처럼 일제히 핥았다"…'미국 심장' 뉴욕서 무슨일이

'미국의 심장' 뉴욕 한복판에서 수만명의 시민들이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 '오징어게임'에 열광하며 드라마속 게임을 즐겼다.


지난 24일(현지시간) 뉴욕 유니언스퀘어에서는 뉴욕한인회 주최로 '2021 코리안 페스티벌'이 열렸다.


이날 행사에 온 현지 주민들과 외지인들은 '오징어게임' 드라마 속 게임과 다양한 한국 문화를 직접 체험했다.


주최측에 따르면 광장 전체가 참가 희망자들로 꽉 찼고 폐막 예정시간인 오후 5시까지도 줄이 끊이지 않았다.


주최측은 최소 1만에서 최대 2~3만명이 이날 페스티벌에 참석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날 행사의 하이라이트는 단연 오징어게임 속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와 '달고나 뽑기'였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미주지역본부가 현지 셰프에게 의뢰해 미리 마련한 300개 달고나로 오후까지 3차례에 걸쳐 달고나 게임을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오전 행사 시작부터 인파가 너무 몰린 탓에 오후 참가자들은 급히 게임을 중단해야 했다.

오후 1시께 게임을 재개했지만 준비된 달고나는 이미 소진돼 현장에서 추가로 만들어야 하는 상황까지 나왔다.


참가자들은 드라마 속 배우들 처럼 혀로 핥거나 바늘 또는 이쑤시개를 이용해 삼각형, 하트 등의 모양대로 달고나를 떼어내는 데 열중하는 모습이었다.

드라마 속 생존 게임처럼 제한 시간 10분 내에 모양대로 떼어내면 된다.


또 다른 생존 게임인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에서도 남녀노소가 온종일 줄을 서서 게임을 즐겼다.


게임에서 임무를 완수한 참가자들은 햇반, 카레 등 한국음식으로 구성된 'K푸드 박스' 선물세트와 고추장, 김치 등의 경품을 받았다.


이 밖에 김장 체험, 씨름 등도 많은 참가자들이 몰려 행사장을 빛냈다.


한편 한인회는 동해·독도 홍보관에서 한국에서 공수한 종이로 된 대형 독도 모형 채색하기, 독도 머리띠와 목걸이 만들기 행사를 통해 미국인들에게 동해와 독도 표기를 홍보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