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 백신 맞게할 지 고민되는데…모더나 "6~11세 어린이, 항체 성인의 1.5배…효과적이고 안전"

모더나 백신.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미국 제약사 모더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어린이들에게 안전하면서도 강력한 면역효과를 보였다고 뉴욕타임스(NYT) 등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모더나는 6~11세 연령 어린이 4753명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잠정 결과를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어린이들에게 성인 용량의 절반인 50㎍의 백신을 28일 간격으로 두 차례 투여한 결과, 젊은 성인과 비교해 1.5배 수준의 항체를 생성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대부분의 부작용은 피로와 두통, 열 등 보통 수준의 증상이었다.

심근염 등 희귀 부작용은 이번 임상시험에서 보고되지 않았다.

모더나는 조만간 미 식품의약국(FDA)를 비롯한 유럽 등 여러 나라의 보건당국에 해당 임상시험 데이터를 제출할 계획이다.


모더나는 지난 6월 12~17세 대상 긴급사용을 신청했지만 아직 허가를 받지 못한 상태다.

앞서 FDA는 12세 청소년들에 대한 화이자 백신 사용을 승인한 바 있다.

현재 5~11세 대상 긴급사용도 논의 중인 단계다.


[신미진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