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굿사이클링 캠페인'으로 자원 재순환·장애인 일터 지원

현대모비스 본사 사옥에서 ‘현대모비스 임직원 굿사이클링 캠페인’ 기증식을 진행하고 있다.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2000여점의 재사용 물품을 기증했다.

(왼쪽부터) 현대모비스 ESG추진사무국장 이현복 상무, 오른쪽: 밀알복지재단 굿윌본부 한상욱 본부장 [사진제공=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임직원들의 자발적 기증품을 판매해 거둔 수익금으로 장애인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굿사이클링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26일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자원 재순환과 장애인 일자리 제공에 기여하는 취지로 이번 캠페인을 마련했다.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20일까지 비대면 기증 형식으로 진행됐다.

캠페인에 참여한 임직원들은 온라인으로 물품 기증 접수 후, 택배 방문 수거 서비스를 이용해 사회적 기업인 굿윌스토어에 물품을 전달했다.

3주간 2000여점의 물품이 모였다.


현대모비스 임직원들이 기증한 물품은 상품화 과정을 거쳐 굿윌스토어 매장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판매 수익금 전액은 매장에서 근무하는 장애인 직원의 일자리 제공과 급여 지원 목적으로 사용된다.


굿윌스토어는 기업이나 개인으로부터 사용하지 않는 물품을 기증받아 판매한 수익으로 장애인을 위한 일자리를 만들고 근로 소득을 창출하는 사회적 기업이다.

현재 국내 12개 매장에서 260여명의 장애인들이 일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ESG추진사무국장 이현복 상무는 “환경 보호와 사회적 약자에 대한 임직원들의 높은 관심 덕분에 이번 캠페인을 성공적으로 진행할 수 있었다”며“현대모비스는 앞으로도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과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현 매경닷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