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현지시간) 북아프리카 수단에서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키고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군부가 쿠데타에 반대하는 시위대에 발포해 최소 12명이 부상 당했다.

군부는 2023년에 총선을 치를 것이며, 한동안 군정을 이어가겠다고 발표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군부 지도자인 압델 파타 부르한 장군은 이날 국영방송을 통해 중계된 연설에서 군부와 민간이 참여해온 주권위원회, 압달라 함독 총리가 지휘한 과도정부를 해산한다고 밝혔다.


부르한은 수단의 30년 독재자 오마르 알바시르 전 대통령을 축출한 2019년 4월 쿠데타의 주역이다.

그는 그동안 주권위원회 위원장을 맡아왔으나 정파 간 치열한 싸움과 폭력 선동이 군부의 정치 개입을 촉발했다면서 정치권에 책임을 돌렸다.


부르한은 2023년 7월 총선을 실시하고 그때까지 전문가가 참여하는 유능한 정부를 구성해 통치하겠다고 밝혔다.

국제사회와의 조약을 계속 유지한다고도 덧붙였다.


수단 군부는 이날 새벽 전격적으로 쿠데타를 감행했다.

과도정부를 이끌어온 함독 총리와 주요 내각 인사들, 주권위원회에 참여했던 민간인 위원 다수를 구금했다.

군부는 인터넷을 차단하고 수도 하르툼으로 가는 교량과 공항도 폐쇄했다.

하르툼 시내에서는 수만 명의 시위대가 거리 시위를 벌였다.

수단 의사위원회는 군부가 시위대를 향해서 발포해 이날 최소 12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전했다.


[이유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