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트온(대표 유정연)이 모기업인 자동차 생활 문화기업 불스원과 그룹사내 향기 관련 R&D 조직을 합친 통합향기연구소를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발족했다고 25일 밝혔습니다.

유정연 센트온 대표는 “각각 고유의 영역에서 프로페셔널한 두 향기연구소가 통합되면서 시너지 효과가 크게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향기마케팅 기업 중 유일한 향기연구소에서 전문성과 폭넓은 연구 개발을 토대로 최상의 조건에서 프리미엄 향기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유 대표는 “최근 많은 기업 및 브랜드에서 MZ세대를 공략할 새로운 마케팅 방법으로 향기마케팅이 주목받으면서 시그니처(CI) 향 개발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최근 롯데백화점, 무신사, 현대건설 등 다양한 기업 및 브랜드의 시그니처(CI)향 개발을 진행한 센트온은 시그니엘, 포시즌스, 페어몬트 등 국내 5성급 이상 특급호텔을 고객사로 보유한 프리미엄 향기마케팅 전문기업입니다.

센트온의 모회사인 불스원의 향기연구소는 프리미엄 차량용 디퓨저 브랜드 ‘그라스’와 선바이저 방향제로 유명한 ‘폴라프레쉬’ 브랜드를 통해 아쿠아, 플로럴, 블랙베리, 코튼 계열의 대중적인 향 스펙트럼을 바탕으로 매년 트렌디하고 새로운 향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양사는 이미 2014년부터 경남 산청에서 라벤더, 작약, 옥잠화, 백리향, 박하, 배초 등 15종의 허브와 국내 토종 작물을 직접 재배 중입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