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열풍에 반스 '신'났다…이정재 신발과 비슷 '흰색 스니커즈', 매출 증가

글로벌 스니커즈 브랜드 '반스(Vans)'가 '오징어 게임' 열풍에 웃었다.


반스는 22일(현지 시간) 넷플릭스의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서 주인공이 신는 흰색 스니커즈와 비슷한 신발이 반짝 특수를 누리고 있다고 밝혔다.

반스는 미국의 패션기업 VF 코퍼레이션(VF)이 소유한 신발 브랜드다.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맷 퍼켓 VF 최고재무책임자(CF0)는 "소폭이긴 하지만 매출이 반짝 증가했다.

이는 매년 있는 일은 아니다"라며 "대중문화와 반스의 접점을 만들어보겠다"고 밝혔다.


'오징어 게임' 드라마 속 게임 참가자는 녹색 운동복에 흰색 스니커즈를 신고 등장한다.

반스의 흰색 스니커즈가 인기를 끄는 이유는 드라마 속 주인공들이 신는 스니커즈와 비슷한 모델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반스 측은 판매량 증가에 대한 구체적 수치는 제시하지 않았다.

다만 영국 신발 매체 솔 서플라이어(Sole Supplier)에 따르면 반스 흰색 스니커즈는 지난 9~10일 수요가 70% 증가했다고 미국 CBS방송이 전했다.

또 뉴욕타임즈는 패션 웹사이트 리스트(Lyst)를 인용해 지난달 중순부터 온라인 검색에서 흰색 스니커즈 관심도가 145%가량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윤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