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 백신 접종 고민되는데..."화이자, 5~11세 아동 예방 효과 90%"

미국 제약사 화이자 로고 앞에 한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라고 쓰인 작은 병을 들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화이자가 자사 코로나19 백신의 5~11세 아동 대상의 임상시험 결과 90.7%의 예방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통신은 22일(현지시간) 화이자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제출한 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화이자에 따르면 이번 임상시험에는 5~11세 아동 2268명이 참가했다.

이들 가운데 화이자 백신을 투여한 그룹이 위약 접종 그룹보다 2배 이상 많았으며, 백신 접종 그룹 중 코로나에 감염된 참가자는 3명에 그친 반면, 위약 접종군에서는 16명이 감염됐다.

이에 예방 효과가 90%를 넘어섰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화이자는 지난 7일 FDA에 5~11세 아동에 대한 코로나19 백신의 긴급 사용 승인을 신청했다.

미 FDA는 오는 26일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자문위원회를 열어 긴급 사용 승인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앞서 화이자는 5∼11세 어린이 대상의 3상 임상시험을 한 결과, 성인 접종량의 3분의 1 용량의 백신을 두 차례 접종해 성인 접종자와 비슷한 수준의 면역 반응이 도출됐다고 밝혔다.


AP통신은 화이자 백신이 이번 긴급 사용 승인을 받을 경우 현재 학교 수업에 참여하고 있는 2800만명의 해당 연령층 학생들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가능해진다고 전했다.


[전종헌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