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경제의 '뇌관'인 헝다가 급한 불은 우선 껐다.

23일 지급 유예 기간 종료를 앞두고 달러화 채권 이자를 지급해 채무 불이행(디폴트) 위기에서 당분간 벗어나게 됐다.


중국 관영매체 증권시보는 22일 소식통을 인용해 헝다가 전날 달러화 채권 이자 8350만달러(약 984억원)를 수탁 기관인 씨티은행에 송금했으며 채권 보유인들이 이 돈을 23일 전에 받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헝다가 유예 기간이 끝나는 23일까지 이자를 내지 못하면 디폴트가 선언될 수 있는 상황이었다.

앞서 헝다는 지난달 23일 이 달러화 채권 이자를 지급하지 못했는데, 채권 계약서에 30일 유예 기간 조항이 있어 지금껏 공식 디폴트로 간주되지 않았다.


로이터통신은 "헝다가 상환해야 할 다른 빚이 있지만 (이번 이자) 지급 소식은 투자자들과 규제 당국에 일부 안도감을 주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갚아야 할 채무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는 점에서 헝다의 유동성 위기는 여전하다.

당장 오는 29일 달러화 채권 이자 4750만달러의 유예 기간 만기가 돌아온다.


중국 당국은 헝다 사태와 관련해 "심각한 위기로 번질 가능성은 없으며 통제 가능하다"고 밝혔다.


[김덕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