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보기술연구원은 지난 21일 '스마트혁신제품 기술지원센터' 창설 및 현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 구로디지털단지에 위치한 KITRI 본원에서 열린 이날 개소식에는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정보기술연구원(KITRI) 하원 이사장, 한국전자기술연구원(KETI) 이규복 부원장, 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KTC) 제대식 원장, 한국전자산업협동조합 백병남 전무, 한국임베디드 소프트웨어·시스템산업협회(KESSIA) 문정현 전무 등이 참석했습니다.

스마트혁신제품 기술지원센터는 산업통상자원부의 2021년 산업혁신 기반 구축사업으로, 벤처기업의 스마트제품 개발과 수출을 지원해 고성장 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설립됐습니다.

수도권역에 위치한 국내 중소 제조(벤처) 기업이면 지원 신청이 가능합니다.

스마트혁신제품 기술지원센터는 이들 기업이 스마트혁신제품 개발 과정에서 당면한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제품을 개발하는 데 필요한 기술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이밖에 주요 사업에는 임베디드 소프트웨어(SW) 개발, 시험·인증 컨설팅 및 보안기술 개발 지원, 중장기적인 중소 제조기업 제품개발 기술 역량 확충, 시험·인증 지원, 게임 체인저형 성장동력 발굴·기획 체계 구축 및 촉진 등이 있습니다.

유준상 KITRI 원장은 "중소 제조(벤처)기업이 혁신적인 스마트 제품 개발과 원활한 수출을 할 수 있도록 전주기 맞춤 기술 지원을 수행하는 사업"이라며 "현재 서울 등을 중심으로 시범사업 성격으로 추진하고 있지만, 향후 사업 범위를 확대해 전국에 위치한 벤처 기업을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 고진경 기자 / jkkoh@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