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3' 이경규가 복어를 잡았다.


21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3'(이하 '도시어부3')에서는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금메달리스트 김정환, 구본길, 오상욱이 경북 경주에서 참치, 대삼치 대전을 벌였다.


이날 물고기와 오랜 시간 사투를 벌이던 이경규는 "이건 참치같은데?"라며 이수근에 "내 낚싯줄 앞에서 비켜라. 줄 엉키면 참치 날아간다"고 말했다.

그러다 결국 이수근의 낚시줄과 꼬였고, 이경규의 분노를 자아냈다.


이 모습에 이수근은 "제 목숨이 달려있다"며 당황해 했다.

이어 참치가 아닌 복어가 등장해 이경규는 허탈해 했다.

이수근 역시 "복어 때문에 욕을 먹었다"며 웃었다.


한편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3'는 고기 하나에 울고 웃는 본격 일희일비 生리얼 낚시 버라이어티다.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30분이다.


[스타투데이 박정수 객원기자]
사진 l 채널A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