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광고` 소득 탈루한 인플루언서 [국세청 제공]
각종 업체에서 광고비를 받았으면서도 광고라는 사실을 표기하지 않고 소득을 은닉한 유명 유튜버(인플루언서)를 비롯한 고액 자산가 74명이 국세청 세무조사 철퇴를 맞았다.


21일 국세청은 온라인 플랫폼 기반 신종 산업에서 지능적 탈세 등이 증가하자 이를 근절하기 위해 인플루언서, 숙박공유업자, 전문직, 고액 자산가 등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세무조사를 받는 인플루언서 16명은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 플랫폼에서 평균 549만명의 폴로어를 보유하고 있다.

이들 가운데는 최고 1000만명 이상 폴로어를 보유한 인플루언서도 포함됐다.


국세청은 이들이 대중적 인기에 힘입어 높은 소득을 얻으면서도 간접광고 등 소득을 뒷주머니로 챙기거나 해외 후원 플랫폼, 해외 가상계좌를 이용해 후원 소득을 고의적으로 탈루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과세당국은 이들이 친인척에게 부동산 취득자금을 증여하고, 슈퍼카 3대 임차료 등 사적 경비를 비용으로 계상하는 등 여러 방식으로 세금을 피해 간 것으로 파악했다.


에어비앤비 등 해외 공유경제 중개 플랫폼을 이용해 높은 소득을 얻으면서도 세금을 내지 않은 숙박공유 사업자들도 조사 대상에 이름을 올렸다.

조사 대상자 17명은 평균 34채의 원룸·오피스텔 등 소형 주택을 임차해 영업해왔으며, 최고 100채 이상에서 숙박공유업을 해온 사업자도 있었다.

이들은 사업자 미등록 상태로 불법 숙박공유업을 운영하면서 다수 차명계좌를 사용해 우회 수취하는 방식으로 소득을 은닉했다.


김동일 국세청 조사국장은 "플랫폼 운영사가 외국에 소재해 국내에서 과세 정보를 수집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외국 과세당국과 긴밀한 국제공조를 펼쳐 특정 납세자가 아닌 혐의 집단 전체의 과세 정보를 확보했다"고 세무조사 배경을 밝혔다.


[안병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