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신동엽이 광고한 그 피자, 미국서는 매출 떨어져 난리났다

[사진출처 = MBN]
세계적인 피자 브랜드 도미노피자의 미국 내 매출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1년 이후 10년만이다.

지난해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배달 수요가 급증하면서 특수를 누렸던 만큼 시장에서는 충격적인 소식이다.


도미노피자는 지난 14일(현지시간) 올해 3분기 실적 발표에서 미국내 매장 매출이 1년 전보다 1.9% 줄었다고 밝혔다.


이는 금융정보 제공업체 레피니티브가 예상한 시장 추정치인 1.89% 증가와 큰 격차로 '어닝쇼크'라는 평가다.


도미노피자가 미국 시장에서 매출 마이너스를 기록 한 것은 2011년 1분기(-1.4%) 이후 10년 만이다.


반면 해외 매출은 8.8% 증가했다.


총 매출은 전분기보다 3.1% 늘어난 9억9800만 달러를 기록했지만 시장 전망치인 10억4000만달러에는 미치지 못했다.


시장에서는 도미노피자의 미국내 매출이 '어닝쇼크' 수준인 것은 인력 난에 따른 배달 감소로 보고 있다.


미국 피자 배달 업계 1위 도미노피자의 지난해 기준 시장 점유율은 36%다.

코로나19 사태로 외식 등이 까다로워지면서 배달 수요가 급증하면서 도미노 피자의 지난해 2분기와 3분기 매출 증가율은 각각 16%, 17.5%를 기록했다.


그러나 지난 2분기부터 매출이 급감하기 시작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코로나19 이후 도미노피자의 지속적 성장을 기대했지만 투자자와 전문가들은 이번 실적에 충격을 받았다"고 분석했다.


회사 측은 실적 감소 원인으로 '인력난'을 뽑고 있다.


리치 앨리슨 도미노피자 CEO는 "고용 등과 관련,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며 "인력 문제 때문에 배달을 제대로 할 수 없었고 이런 이유가 실적에 부정적인 영향을 줬다"고 말했다.


실제 시장조사업체 스티븐스컴퍼니에 따르면 도미노피자와 배달 시간은 지난 여름부터 길어지고 있다.

지난 6월 약 18분이던 배달 시간이 29분으로 10분 이상 늘었다.


한편 국내에서도 도미노피자는 지난해 코로나19 특수로 매출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들의 재택근무 전환율이 높아지고 '집콕' 문화로 배달 수요가 늘면서 피자시장 역시 매출이 반등하고 있기 때문이다.

도미노피자를 운영하고 있는 청오디피케이의 지난해 매출은 2328억원으로 전년보다 14%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65억원을 기록해 44% 늘었다.


업계에서는 올해 국내 피자 시장의 매출이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도미노피자는 지난 2월부터 국민MC 신동엽과 대세 배우 김선호를 모델로 선정하고 3월부터 새 광고를 내보내는 등 마케팅 강화에 나서고 있다.

지난 3월 광고에서 신동엽은 "클래스 보소"하자 김선호는 "함(한번) 잡사보소" 등 위트있는 입담으로 시청자들을 사로 잡았다.

또 지난달 새로 론칭한 광고에서 김선호가 "맛있는 피자는 더 맛있게 돌아오는 거야"라고 외치며 드라마 '천국의 계단'에서 권상우 대사로 유명해진 "사랑은 돌아오는거야"를 패러디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신동엽은 "금방 돌아왔네"라고 답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