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 년전 원시 모습 그대로…사람 잡아먹는 '괴생명체' 미국서 발견

'살아있는 화석'으로 불리는 '앨리게이터 가아'가 미국에서 잡혔다고 CNN이 최근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앨리게이터 가아'는 미국 캔자스주를 흐르는 네오쇼강에서 지난달 20일 처음 발견됐다.


몸길이 1.37m, 몸무게 17.97kg으로 앨리게이터 가아는 화석 기록이 약 1억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갈 만큼 원시적 조기어류다.

주둥이 부분이 악어를 닮은 것이 특징이다.


주로 멕시코, 니카라과 등 중남미에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진 이 괴생명체는 4~6m까지 자라는데 어떻게 네오쇼강에 살고 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앨리게이터 가아를 잡은 현지 주민 대니 리 스미스는 "물속에 나타났을 때 깜짝 놀랐다"며 "분명 일생에 한번 있는 일일 것"이라고 말했다.


앨리게이터 가아는 사람을 잡아먹을 수 있는 위험한 어종 중 하나로 꼽힌다.

이 때문에 앨리게이터 가아가 반입될 경우 주변 생태계를 파괴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현지에서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캔자스 주는 관상용으로 기르다가 누군가가 야생에 풀어놨을 가능성을 열어놓고 조사에 나서고 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