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9월 은행 가계대출 6.5조 원↑…규제에도 증가 폭 더 커져
기사입력 2021-10-13 15:1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금융감독당국과 은행들의 '가계대출 조이기'에도 불구하고 주택 매매·전세 관련 자금 수요가 이어지면서 9월에도 은행권의 가계대출이 6조 원 이상 늘었습니다.

한국은행이 오늘(13일) 발표한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9월 말 기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1천52조7천억 원으로 8월 말보다 6조5천억 원 증가했습니다.

앞서 7월부터 당국의 '차주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관리'가 본격적으로 실행됐고, 은행들도 각종 대출 상품의 한도를 크게 줄이고 금리를 높이는 등 대출 총량 관리에 들어갔지만 뚜렷하게 가계대출 증가세가 꺾이지 않았다는 뜻입니다.

따라서 당국이 이달 발표 예정인 가계부채 보완대책에 증가세를 진정시킬 어떤 묘수가 담길지 주목됩니다.


가계대출 증감을 종류별로 보면, 전세자금 대출을 포함한 주택담보대출(잔액 769조8천억 원)이 한 달 사이 5조7천억 원 불면서 증가 규모가 8월(5조8천억 원)과 비슷한 수준입니다.

늘어난 주택담보대출 5조7천억 원 가운데 전세자금 대출은 2조5천억 원을 차지했으며, 전세자금 대출 증가액은 7월(2조8천억 원), 8월(2조8천억 원)보다 소폭 줄었습니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의 경우 한 달 새 8천억 원 늘었습니다.

일시적 감소 요인(HK이노엔 공모 청약 증거금 반환)의 영향을 받은 8월(3천억 원)과 비교하면 증가 폭이 커졌지만, 7월(3조6천억 원)보다는 크게 줄었습니다.

지난달 은행권의 신용대출 한도 '연봉 이내' 축소 등의 조치 탓에 증가 속도가 떨어졌다는 게 한국은행의 분석입니다.

박성진 한국은행 금융시장국 시장총괄팀 차장은 "주택매매, 전세관련 거래 관련 자금 수요가 이어지면서 8월 수준의 가계대출 증가세가 지속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향후 가계대출 추이와 관련해서는 "이달 가계부채 보완 대책이 발표될 예정인데, 정부와 은행의 가계대출 관리 조치의 강도 등에 따라 (대출 추이가) 달라질 것"이라며 "하지만 가계대출 수요가 여전히 높은 수준인 만큼 (증가세가 진정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전망했습니다.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의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은행과 제2금융권을 포함한 금융권 전체 가계대출도 지난달 7조8천억 원 늘었습니다.

증가 폭이 8월(8조6천억 원)보다 8천억 원 줄었지만, 당국의 규제 노력에 비해 차이가 크지 않습니다.

대출 종류별로는 전세대출을 포함한 주택담보대출이 6조7천억 원,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이 1조1천억 원 각각 증가했고, 전세대출은 9월에도 2조5천억 원이나 불었습니다.

기업의 9월 말 기준 은행 원화대출 잔액은 1천49조 원으로 8월보다 7조7천억 원 늘었습니다.

월 증가액이 8월(7조9천억 원)보다 줄었지만, 9월 기준으로는 2009년 6월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최대 증가 기록입니다.

중소기업 대출이 개인사업자 대출(3조5천억 원)을 포함해, 한 달 새 7조4천억 원 불었습니다.

은행과 정책금융기관의 금융지원이 이어지는 가운데 시설자금 중심으로 대출이 증가했다는 게 한국은행의 설명입니다.

중소기업, 개인사업자 대출 증가액 모두 9월 기준으로는 역대 가장 많았으며, 대기업의 은행 대출은 한 달 새 3천억 원 늘어나는 데 그쳤습니다.

여신(대출)이 아닌 은행의 수신 잔액은 9월 말 현재 2천75조6천억 원으로 8월 말보다 18조2천억 원 늘었습니다.

수신 종류별로는 수시입출식예금이 분기말 재무비율 관리를 위한 기업자금과 추석 상여금 등 가계자금 유입으로 15조7천억 원 증가했습니다.

지방자치단체의 여유자금이 들어와 정기예금도 4조 원 불었습니다.

하지만 자산운용사의 수신은 9월 한 달간 2조5천억 원 감소했습니다.

특히 분기말 은행들이 자기자본비율 관리를 위해 환매에 나서면서 머니마켓펀드(MMF)가 9조 원 급감했습니다.

[ 임정화 인턴기자 / limjh@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