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단독] 경찰, 프로야구 선수 '술자리 파동' 7명 검찰 송치
기사입력 2021-09-24 15:0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경찰이 지난 7월 호텔에서 술자리를 가진 프로야구 전・현직 선수 4명과 일반인 여성 등 7명을 방역 수칙을 위반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NC 다이노스 이명기・권희동・박석민 선수와 전직 야구 선수 A 씨, 선수들과 술자리를 함께한 일반인 여성 2명, 이 여성들과 접촉한 동선을 숨긴 또 다른 여성 1명 등 총 7명을 감염병의 예방과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오늘(24일) 밝혔습니다.

NC 선수들은 지난 7월 5일 밤부터 6일 새벽까지 서울 강남의 호텔 숙소에서 일반인 여성 2명과 함께 총 6명이 술을 마셔 '5인 이상 집합금지'를 어기고 동선을 숨긴 혐의를 받습니다.

당시 도쿄올림픽 국가대표팀으로 뽑혀 백신 접종을 마친 박민우를 제외한 NC 선수 3명과 여성 2명 모두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같은 달 14일, 강남구청은 이들 5명이 역학 조사에서 술자리에 대한 정확한 언급을 피하거나 동선을 빠뜨렸다고 보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또, 해당 여성들이 NC 선수들을 만나기 하루 전에 키움 히어로즈・한화 이글스 선수 각 2명과 전직 야구선수 A 씨와도 호텔에서 술을 마신 것으로 파악해 추가로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다만, 키움 히어로즈・한화 이글스 선수 각 2명에 대해선 경찰은 불송치 결정을 내렸습니다.

처음엔 술자리 사실에 대해선 ‘모른다’고 했었지만, 이후 이를 바로 시인한 것으로 볼 때 이들이 역학조사를 고의로 방해했다고 보긴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손기준 기자 standard@mbn.co.kr, 김민형 기자 peanut@mbn.co.kr]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