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세계 자동차 업계, 반도체 부족에 '올해 247조 원 매출 손실'
기사입력 2021-09-23 16:5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반도체 칩 부족 등으로 인한 올해 글로벌 자동차 업계의 매출 손실액이 2천100억 달러(약 247조 4천220억 원)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고 로이터통신과 블룸버그통신 등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이에 따르면 컨설팅 업체인 앨릭스파트너스는 반도체 칩 부족 등으로 인한 올해 글로벌 자동차 업계의 생산감소가 770만 대에 이를 것이라면서 이같이 추산했습니다.

이는 이 컨설팅 업체가 4개월전 쯤에 제시한 추정 손실 규모의 거의 2배에 달하는 수준입니다.

지난 5월 앨릭스파트너스는 올해 생산 감소가 390만 대로 매출 손실이 1천100억 달러일 것이라고 추정한 바 있습니다.

세계 주요 자동차 제조사들은 반도체 칩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공급망 차질로 잇따라 공장 가동을 일시 중단하거나 생산을 감축해왔습니다.

앨릭스파트너스는 반도체와 함께 철강과 플라스틱 수지 등 핵심 소재의 가격 상승과 빠듯한 수급도 자동차 생산 감축을 압박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IHS마켓은 지난달 보고서에서 반도체 칩 부족에 따른 세계 자동차 생산 감소 규모가 올해 630만~710만 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 바 있습니다.

[ 임정화 인턴기자 / limjh@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