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신세계 센텀시티점 집단감염 사흘째…방문객 검사율 20% 안돼
기사입력 2021-07-31 15:3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 부산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연합뉴스 제공]


집단감염이 발생한 부산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명품 매장에서 1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지만 1천600여 명에 달하는 방문객 진단검사는 더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산시는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명품 매장에서 격리 중이던 직원 1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8일 이 백화점 매장 직원이 첫 확진 판정을 받은 뒤 그제(29일) 직원 2명, 30일 직원 2명, 직원의 지인 5명이 확진됐습니다.

이로써 해당 백화점 매장 관련 확진자는 직원 6명, 직원의 지인 5명으로 총 11명입니다.

현재 해당 매장 관련 진단검사를 받은 방문객은 전날 자정 기준 284명에 그친 상황입니다.

284명에 대한 검사 결과는 모두 음성으로 나왔습니다.

방역 당국에 따르면 이 매장 직원은 56명에 달하고 방문객은 1천600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칫 대규모 확산으로 이어질까 우려되는 상황 속 진단검사 수는 현저히 낮은 17.7% 수준입니다.

해당 매장 포함 백화점 직원 61명과 방문객 101명은 자가격리에 들어간 상태입니다.

방역 당국은 추후 역학조사를 통해 자가격리 범위를 추가 검토할 예정입니다.

현재 해당 매장은 확진자가 발생하자 그제부터 문을 닫은 상태입니다.

한편 이 백화점과 부산시 방역 당국은 매장 실명을 공개하지 않는 등 사후 조치를 소극적으로 처리해 비난을 받았습니다.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에서는 지난 4월에도 다른 명품매장 직원이 확진돼 백화점 직원 600명이 검사를 받기도 했습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