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기모란, 26억 원 재산 신고…청와대 "주택・상가는 상속"
기사입력 2021-07-30 00:1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지난 4월 임명된 기모란 청와대 방역기획관이 본인과 가족 명의로 26억여 원의 재산을 신고했습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105명의 고위공직자 재산신고 내용을 보면, 기 기획관은 배우자와 공동명의로 된 대전 아파트 한 채와 배우자 소유의 경남 양산 단독주택, 세종시 상가 등 약 26억 2,927만 원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 기획관이 아파트와 단독주택 등 한 채 이상의 주택을 보유한 데 대해 "경남 단독주택, 세종시 대지와 상가는 시부모님 사망으로 상속받은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철희 정무수석은 서울 목동 아파트와 예금 5억여 원 등 총 16억 9,543만 원의 재산을 신고해 종전보다 5억여 원이 늘었습니다.

이밖에 오세훈 서울시장이 48억 7,987만 원, 박형준 부산시장이 42억 3,849만 원의 재산을 소유했다고 신고했습니다.

[ 조창훈 기자 / chang@mbn.co.kr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