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강원 74명' 코로나 사태 이후 하루 최다…강릉 다시 4단계 갈까
기사입력 2021-07-28 09:5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피서철 한산한 경포해수욕장
강원도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74명이 발생하면서 병상 가동률이 80.1%에 육박하는 등 병상 부족 사태에 직면했습니다.

오늘(28일) 강원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전날 코로나19 확진자는 원주 37명, 강릉 24명, 춘천 4명, 홍천 3명, 동해 2명, 속초·철원·인제·양양 각 1명 등 총 74명입니다.

이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하루 최다 발생인 지난 23일 62명을 나흘 만에 훌쩍 뛰어넘은 수치입니다.

원주에서는 지역아동센터를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발생해 확진자 37명이 쏟아졌습니다.

이들 중 지역아동센터에서 비롯된 집단 감염자는 학생 9명을 포함해 총 26명입니다.

강릉에서는 지난 25일 양성 판정을 받은 외국인 노동자의 동료와 지인 등을 중심으로 총 24명이 확진됐습니다.

코로나19 병상 가동률은 80.1%이고, 생활치료센터 가동률은 84.2%에 달합니다.

도내 8개 의료기관에서 운영 중인 격리 음압 병상 363개 중 남은 병상은 80개뿐이고, 생활치료센터는 29명만 입소할 수 있는 셈입니다.

전날 발생한 확진자 74명의 병상 배정이나 생활치료센터 입소가 결정되고 나면 포화 상태가 될 전망입니다.

도 보건당국은 속초의료원에 56개 병상을 추가 확보해 이날부터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강릉시의 사회적 거리 두기가 다시 4단계로 상향될지도 관심입니다.

도는 강릉의 최근 1주간 평균 확진자 수가 104명으로 거리두기 4단계 상향 요건인 60명을 훌쩍 넘어선 만큼 하향 조정은 '성급한 판단'이라며 단계 조정을 재고하라고 권고했었습니다.

이에 강릉시는 확진자 추이를 지켜본 뒤 이날 중 거리두기 단계 조정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강릉은 지난 26일 26명, 전날 24명에 이어 이날 오전 9시 현재 16명의 확진자가 새로 발생했습니다.

[ 유나겸 인턴기자 / optimusyu@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