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강남3구 1인 가구 비율 37%…소형주택 인기
기사입력 2021-06-18 22:4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다운사이징’ 트렌드 확산…아파트·도시형 생활주택 가격 상승 ‘뚜렷’

‘원에디션 강남’ 투시도 (사진=현대엔지니어링 제공)
[매일경제TV] 강남3구 1인 가구 비율이 37.1%에 달하는 가운데, 소형주택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올해 5월 기준 서울 강남·서초·송파 등 이른바 강남3구의 1인 가구는 총 25만4465가구로 확인됐습니다. 전체 가구 수인 68만5307가구의 37.1%에 해당하는 수치로 3가구 당 1가구 이상이 1인 가구인 셈입니다.

주 수요층이 크게 늘면서 소형주택 거래도 활발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월별 거래규모별 주택거래현황’에 따르면 올해 1~4월 강남 3구에서 거래된 전용 60㎡ 이하의 소형주택은 총 7634건으로 확인됐습니다. 전년 동기 거래량인 6336건 대비 20.49% 증가한 수치입니다.

거래량 증가에 힘입어 가격 상승세도 뚜렷한 편입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강남구 삼성동 소재 ‘힐스테이트 1단지’ 전용 31.402㎡ 타입은 올해 5월 12억2500만원에 거래되며 신고가를 기록해 지난 3월 거래된 11억9000만원보다 3500만원 올랐습니다.

도시형 생활주택 등 대안 주거시설도 유사한 흐름을 보였습니다. 서울시 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강남구 청담동 소재 ‘라테라스 청담’ 전용 35.31㎡ 타입은 지난해 6월 7억5000만원에 거래되던 게 같은 해 11월 8억원에 거래되기도 했습니다.

부동산 전문가는 “강남3구 1인 가구 비율이 크게 늘면서 ‘다운사이징’ 된 소형 주거시설이 인기를 끌고 있다”며 “특히 오피스텔 대비 상대적으로 가격 상승폭이 큰 소형 아파트나 도시형 생활주택 등으로 수요 쏠림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가운데 강남3구에서는 소형주택 분양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서울 강남구 옛 스포월드(역삼동 653-4번지 A1블록) 부지에서 ‘원에디션 강남’을 분양 중입니다. 대지면적 6355㎡에 지하 5층~지상 20층 3개 동 규모로 도시형 생활주택 전용 26~49㎡ 234가구, 오피스텔·근린생활시설·스포츠시설 등으로 구성됩니다. 최근 강남3구에서 분양한 고급주거시설 대다수가 1개 동 규모인 점을 감안하면 규모에서도 차별화가 이뤄졌습니다.

건물 외부는 곡선 건축미학을 살린 유선형 설계로 차별화된 입면 디자인을 선보이며, 생활공간 내부는 와이드LDK 설계로 개방감을 극대화했습니다. 일부 가구에는 서울 강남의 파노라마 뷰를 누릴 수 있는 프라이빗 테라스 등이 도입되며, 독일제 명품 주방·가전이 도입됩니다.

견본주택은 서울 강남구 신사동 622-5번지에 위치해 있습니다.

[ 손세준 기자 / mkssejun@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