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케이팝모터스, 기존전기차의 충전기를 없애고 발전기로 대체한다
기사입력 2021-06-18 17:2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케이팝모터스(총괄회장 황요섭)는 지난 2021년 5월5일 “도로상의 모든 상용차(휘발유 및 경유차)를 전기차로 개조하는 전기차개조산업”을 선포한데 이어서 이번에는 기존의 모든 전기차의 충전기를 없애고 친환경 자체발전기를 장착하여 기존의 충전기가 필요 없는 무충전 전기차를 올해 말까지 개발하겠다고 오늘 발표했다.

한국 및 미국특허 등의 기술을 이용하여 개발 및 개조를 통해 내년 초에 세상에 내놓아 운전자 누구나가 원하는 무충천 전기차 시대를 활짝 열어 국가기반전기차 산업발전 및 지구환경개선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케이팝모터스는 “지금 전 세계적 으로 모든 운전자들이 친환경 전기자동차 의 필요성을 절실히 느끼지만 막상 전기차를 구입하지 않아 전기차 보급률이 1 % 정도밖에 안 되는 주요 원인이 바로 전기차 충전기의 문제에 있다“고 지적하였다.

현재 전기차의 충전소요시간은 최소 40분에서 최대 4시간까지 약 20여 종의 전기충전기가 난립하고 있는 상태에서 충전 후 운행
거리가 최소 200 Km에서 최대 500 Km인데 , 실제 에어컨 및 히터를 사용할 경우 약 15%의 배터리 동력이 소비되는 현실에서 기
존의 휘발유 및 경유차의 주유소만큼 충전인프라를 조성하려면 대한민국의 경우 앞으로도 최소7~8년의 기간이 필요하다는 지
적이다.

케이팝모터스는 기존의 충전인프라를 해결하고자 충전기를 차량에 탑재하여 전기가 있는 곳은 어느 곳이나 충전할 수 있도록
하는 충전시스템(On Board Charger/이하 “OBC 시스템”이라고 함)을 지난 2017년 9월6일 발표한 바 있다.

황 회장은 “앞으로의 전기차배터리 시장은 리튬이온배터리에서 조만간 효율이 높은 그래핀 배터리로의 전환의 시기가 임박하였기에 OBC 시스템에 맞는 그래핀 배터리 적용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동시에 “이번에 발표한 한국 및 미국특허기술을 기반으로 한 무충전 발전기 시스템을 통하여 기존의 화석연료를 기반으로 한 전
기에너지가 아닌 무충전 발전기를 기반으로 한 친환경 전기에너지를 통해 세계의 모든 운전자가 선호할 수 있는 전기차를 양산
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특히, 황 회장은 기존의 인기 판매모델인 테슬러의 모델3 와 국내외 메이져 완성차의 전기차를 모두 무충전 발전기로 개조 완성
하여 내년 초부터 세상에 내놓음은 물론 현재 추진하고 있는 쌍용차를 인수할 경우 체어맨을 위시하여 기존 인기판매상품 5종(렉스턴,렉스턴 스포트 칸,코란도, 티볼리 등)을 모두 무충전 전기차로 개조하여 전 세계 239개국에 판매 하겠다는 각오이다.

이어, 황 회장은 쌍용차를 인수할 경우에 쌍용차의 현 임직원 100% 고용승계와 추가적인 일자리 창출을 위하여 지난 2021년5월5일에 발표한 기존차 의 전기차 개조대상으로 우선 기존의 1년 이상 계속된 모든 쌍용차를 운전자가 원할 경우 무충전 전기차로 개조하는 사업도 적용하여 쌍용차가 세계 전기차시장의 상당부분을 점유할 수 있게 하겠다고 재다짐을 하였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