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보츠와나서 역대 세 번째로 큰 1천98캐럿짜리 다이아몬드 발견
기사입력 2021-06-17 11:2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16일(현지시간) 보츠와나 수도 가보로네에서 모크위치 마시시 대통령이 1천98캐럿 다이아몬드를 들고 있다.
전 세계에서 역대 세 번째로 큰 1천98캐럿짜리 다이아몬드 원석이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발견됐습니다.

세계 최대 다이아몬드 회사 뎁스와나는 16일(현지시간) 열린 공개 행사를 통해 지난 1일 보츠와나 남부 즈와넹 광산에서 가로 73㎜, 세로 52㎜에 달하는 다이아몬드 원석을 발견했다고 밝혔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 등이 보도했습니다.

현재 지금까지 채굴된 가장 큰 다이아몬드는 1905년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발견된 3천106캐럿짜리입니다.

뎁스와나는 이날 공개한 이 원석에 대해 "우리가 지난 50년 동안 찾아낸 다이아몬드 중 가장 큰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뎁스와나는 보츠와나 정부와 세계 최대 다이아몬드 회사인 드비어스의 합작사로 보츠와나에서 주로 다이아몬드를 채굴합니다.

이번에 발견된 다이아몬드 원석의 가치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2015년 보츠와나에서 발견돼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다이아몬드로 기록된 1천109캐럿의 원석은 2017년 당시 604억 원에 팔린 바 있습니다.

뎁스와나는 "이처럼 희귀하고 특별한 원석은 다이아몬드와 보츠와나에 있어 큰 의미를 가진다"며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국가에는 희망 한 줄기"라고 평가했습니다.

보츠와나의 레포코 모아기 광업부 장관도 작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보츠와나의 다이아몬드 사업이 타격을 받았다면서 이 대형 원석의 발견은 중요한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지난해 뎁스와나가 생산한 다이아몬드는 총 1천660만 캐럿으로 전년도보다 29% 줄었고, 판매액도 21억 달러(약 2조3천709억 원)로 30% 감소했습니다.

뎁스와나는 최근 백신 보급 등으로 전 세계 보석 산업이 활기를 되찾아감에 따라 올해 생산량을 코로나19 대유행 직전 수준인 2천300만 캐럿까지 최대한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입니다.

[ 구교범 인턴기자 / gugyobeom@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