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이원석 만루홈런' 삼성, 두산 꺾고 3연승 질주…한화는 탈꼴찌 성공 [종합]
기사입력 2021-06-16 01:2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삼성 라이온즈가 타선의 힘을 앞세워 파죽의 3연승을 질주했다.


삼성은 1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8-6으로 이겼다.


삼성은 1회초 공격에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2사 만루에서 이원석이 만루 홈런을 폭발시키며 순식간에 4-0의 리드를 잡았다.


삼성 라이온즈 이원석(가운데)이 1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1회초 만루 홈런을 기록한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삼성 라이온즈 제공

기세가 오른 삼성은 1회초 한 점을 더 보탰다.

김헌곤의 2루타로 만들어진 2사 2루의 추가 득점 기회에서 김지찬이 내야 땅볼에 그쳤지만 두산 유격수 안재석의 포구 실책 때 김헌곤이 득점하면서 5-0으로 달아났다.


두산은 4회말 추격에 나섰다.

무사 만루에서 김인태의 병살타 때 3루 주자가 홈 플레이트를 밟으면서 5-1로 따라붙었다.


삼성도 강공으로 응수했다.

5회초 1사 3루에서 오재일의 1타점 적시타가 터지며 스코어를 6-1로 만들었다.

두산도 5회말 1사 만루에서 양석환의 적시타로 만회점을 얻어 6-2로 격차를 좁혔다.


양 팀은 이후 치열한 공방전을 벌였다.

삼성이 6회초 김동엽의 1타점 적시타로 도망갔지만 두산도 6회말 호세 페르난데스의 2타점 적시타로 7-4로 추격했다.


삼성이 8회초 김동엽이 또 한 번 적시타를 쳐내며 승기를 굳히는 듯 보였지만 두산도 8회말 페르난데스의 2점 홈런으로 8-6까지 쫓아가면서 삼성을 압박했다.


마지막 순간 웃은 건 삼성이었다.

삼성은 9회말 정규이닝 마지막 수비에서 마무리 오승환이 두산의 마지막 저항을 삼자범퇴로 잠재우고 팀 승리를 지켜냈다.


삼성은 이날 두산을 꺾으면서 3연승을 내달리며 LG 트윈스와 함께 공동 2위를 유지했다.

반면 두산은 2연패에 빠졌다.


대전에서는 한화 이글스가 롯데 자이언츠를 3-2로 제압하고 탈꼴찌에 성공했다.


한화는 에이스 라이언 카펜터가 6이닝 2실점 호투와 함께 승리의 발판을 놨다.

타선에서는 정은원이 3타수 2안타 1홈런 1타점 1득점 1볼넷, 노시환이 3타수 1안타 1타점, 정진호 3타수 1안타 1타점 등 주축 타자들이 제 몫을 해냈다.


롯데는 믿었던 댄 스트레일 리가 5이닝 3실점으로 난조를 보인 가운데 타선까지 침묵하면서 최하위로 추락했다.


LG 트윈스는 고척에서 키움 히어로즈에 4-2 역전승을 거뒀다.

0-2로 뒤진 7회초 오지환의 2타점 적시타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뒤 9회초 홍창기가 키움 마무리 조상우를 무너뜨리는 결승 2타점 적시타를 기록했다.


[김지수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