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온라인 플랫폼 가사 노동자 월 105만 원 번다…200만 원 이상은 7% 불과"
기사입력 2021-06-13 14:5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 국제 가사노동자의 날 기념 토론회 포스터, 서울시여성가족재단 제공]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등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가사 서비스를 제공하는 노동자의 월평균 소득이 104만8천 원으로 조사됐습니다.

평균 시급은 1만49원으로 지난해 최저시급 8천590원보다 높았지만, 서울 지역 물가를 반영한 서울시 생활임금(1만523원)에는 미치지 못했습니다.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은 지난해 플랫폼 가사노동자 357명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오늘(13일) 밝혔습니다.

조사 대상의 42.3%는 월 소득이 100만 원이 안됐고, 200만 원 이상은 7.0%에 불과했습니다.

조사 대상자들은 일하는 과정에서 부당한 평가·상해·무리한 요구 등 여러 어려움을 겪었으며, 플랫폼 기업에 이를 조정·해결하는 절차가 있다고 답한 비율은 14.7%에 불과했습니다.

있다 하더라도 도움이 됐다는 비율은 37.1%에 그쳤습니다.

자세한 연구 결과는 오는 16일 오후 2시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열리는 국제 가사노동자의 날 기념 정책토론회에서 공개됩니다.

재단 국미애 선임연구위원이 연구 결과와 함께 노동환경 개선을 위한 정책 과제를 발표합니다.

서울시여성가족재단, 전국가정관리사협회, 한국여성노동자회가 공동 주최하는 이번 토론회는 서울시여성가족재단 유튜브 채널로 생중계됩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