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머스크 "끝내주는 차"…모델S 플레이드 가격 1억 4천만 원
기사입력 2021-06-11 16:5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테슬라 홈페이지 캡처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자랑해온 고급 전기차 '모델S 플레이드'가 시장에 나옵니다.

머스크 CEO는 10일(현지시간) 오후 7시께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인근 프리몬트 공장에서 모델S 플레이드 출시 행사에 참석했습니다.

직접 테스트 트랙을 따라 모델S 플레이드를 운전해 무대 위로 올라온 머스크 CEO는 "(모델S 플레이드는) 포르쉐보다 빠르고, 볼보보다 안전할 것"이라며 "이 차는 끝내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지속가능한 에너지를 사용하는 차가 가장 빠르고, 가장 안전하다는 것"이라면서 "(모델 S 플레이드는) 모든 면에서 가장 인상적인 차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다음 분기부터 모델S 플레이드를 한 주에 1천 대씩 생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모델S 플레이드는 테슬라가 고급 세단 시장을 겨냥해 내놓은 전기차입니다.

2012년 모델S 출시 이후 9년 만에 선보이는 모델S의 개량형입니다.

테슬라와 머스크는 출시 행사에 앞서 모델S 플레이드가 이른바 '제로백 1.99초' 전기차라고 자랑했습니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60마일(96.6㎞)에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1.99초에 불과하다는 것입니다.

머스크는 지난 7일 올린트윗에서 모델S 플레이드가 "2초 이내에 시속 60마일에 도달한다"며 "여태껏 만들어진 어떤 차보다 가장 빠른 양산 차"라고 홍보했습니다.

테슬라에 따르면 모델S 플레이드 최고 속도는 시속 200마일(321.9㎞), 한번 충전해서 갈 수 있는 주행거리는 390마일(627.6㎞)입니다.

테슬라는 모델S 플레이드 출시 직전 별도의 설명 없이 가격을 기습 인상했습니다.

자동차 전문매체 테슬라라티 등에 따르면 테슬라는 전날 홈페이지를 통해 모델S 플레이드 가격을 12만9천990달러(1억4천500만 원)로 고지했습니다.

이는 기존에 공개된 책정가보다 1만 달러(1천100만 원) 비싼 가격입니다.

이날 테슬라 주가는 1.9% 올라 610.12달러로 마감했습니다.

[ 구교범 인턴기자 / gugyobeom@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