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이현주 옹호글' 쓴 동창생 불송치…DSP 측 "불복절차 진행"[종합]
기사입력 2021-06-08 18:1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이현주. 제공|DSP미디어
그룹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가 팀 활동 당시 집단 괴롭힘을 당했다는 글을 썼다가 피소된 이현주의 고교 동창에 대해 경찰이 "범죄 혐의가 없다"며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

이에 DSP미디어 측은 불복 절차를 진행 중이다.


서울관악경찰서는 지난 2월 이현주의 서울공연예술고등학교 연기예술과(현 연극영화과) 동기생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현주의 집단 괴롭힘 피해 관련, 작성한 게시글로 인해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당한 건에 대해 지난 5월 19일 불송치 결정했다.


이현주 측 법률대리인은 8일 이같은 소식을 전하며 "향후에도 이현주의 집단 괴롭힘 논란 등에 대해 실체적 진실이 밝혀질 수 있도록 수사기관 등에 협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에이프릴 소속사 DSP미디어(이하 DSP) 측은 "불송치 결정에 대한 불복 절차가 진행 중"이라며 반발했다.

DSP 측은 "피의자가 당해 내용을 이현주로부터 전해 들은 점, 당시 그에 관한 다수의 기사가 배포된 점 등에 비추어 글을 작성하면서 허위의 인식이 있었다고 볼 수 없다는 것이 불송치 결정의 이유"라면서 "피의자가 전파시킨 글의 내용이 사실이라는 결정은 없다"고 강조했다.


DSP 측은 "이에 허위 내용 전파의 책임소재를 분명하게 확인하기 위해 해당 내용의 제공자로 언급된 당사자 본인을 상대로 고소를 했고, 그에 대한 조사가 진행될 예정"이라 밝혔다.

현재 DSP는 경찰의 불송치 결정에 대해 이의신청을 한 상태다.


이현주와 에이프릴을 둘러싼 논란은 지난 2월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현주가 2016년 에이프릴 데뷔 1년 만에 탈퇴한 이유가 팀 내 왕따와 괴롭힘 때문이었다'고 주장하는 동생의 글이 올라오며 불거졌다.

이후 이현주는 자신의 SNS를 통해 데뷔 준비 시기인 2014년부터 2016년까지 팀 내 괴롭힘이 계속됐다고 밝히고 폭행, 폭언, 욕설, 가족에 대한 인신공격 등이 있었다고 적었다.


이에 대해 DSP미디어는 "해당 게시글에 언급된 내용은 객관적 사실과는 전혀 다른 일방적이고, 왜곡된 주장"이라고 반박하며 법적대응에 나섰다.


하지만 이후 이현주의 동기생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서공예 연기예술과(현연극영화과) 6기이자 현주 같은과 동기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그들이 단순한 질투를 넘어선 수준의 괴롭힘을 행했던 것, 현주가 버티다버티다 힘들어 결국 포기하고 도망치려 했던 날 당시 저희 조와 현주를 현주를 아는 모든 사람들이 애타게 현주를 찾고 걱정�던 일 만큼은 누구보다 뚜렷하게 기억한다", "단언건데 방관자는 없다.

오직 가해자들만 존재한다" 등의 폭로를 해 파문이 이어졌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