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엘살바도르 "비트코인 법정화폐화"…中 유력인사 계정 전격차단
기사입력 2021-06-06 19:0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혼돈의 가상화폐 ◆
엘살바도르가 세계 최초로 가상화폐 비트코인을 법적으로 통용되는 화폐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자국 화폐 없이 미국 달러에 의존하는 엘살바도르가 디지털에 기반한 화폐 시스템 구축을 위해 내린 전격적인 조치로 풀이된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린 '비트코인 2021 콘퍼런스'에 영상으로 참석해 이 같은 법정통화화 내용을 담은 법안을 다음주 의회에 제출한다고 밝혔다.


사전 녹화된 영상에서 부켈레 대통령은 "단기적으로는 일자리를 창출하고 공식 경제 밖에 있는 이들에게 금융 접근성을 제공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법안을 설명했다.

중남미 빈국 중 하나인 엘살바도르는 금융 인프라스트럭처가 열악한 편이다.

엘살바도르는 미국 달러가 공식 통화이며 국민의 70%가 은행 계좌나 신용카드를 보유하고 있지 않다.

경제활동 대부분은 금융시스템 밖에서 현금으로 이뤄진다.


동시에 해외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송금이 국내총생산(GDP) 대비 20% 수준에 달하면서 막대한 수수료도 골칫거리다.

송금 수수료가 많게는 10% 이상 부과되고 있기 때문이다.

부켈레 대통령은 비트코인이 송금 수수료 부담을 줄일 대안이 될 수 있다고 기대하고 있다.


부켈레 대통령은 온라인 결제 업체 스트라이크와의 파트너십 체결 소식도 발표했다.

스트라이크와 협력해 비트코인을 사용하는 현대적인 금융 인프라를 구축하겠다는 구상이다.

앞서 스트라이크는 지난 3월 엘살바도르에서 모바일 결제 애플리케이션(앱)을 출시했고, 해당 앱은 빠르게 다운로드 순위 1위에 올랐다.


이날 부켈레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비트코인의 시가총액은 6800억달러"라며 "그중 1%가 엘살바도르에 투자된다면 우리의 GDP는 25% 증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법안이 시행될 경우 엘살바도르는 세계에서 최초로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받아들이는 국가가 된다.

CNBC는 부켈레 대통령이 이끄는 여당이 의회 과반을 장악하고 있는 만큼 법안이 통과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반면 중국에선 가상화폐에 대한 단속 수위를 연일 높여 가고 있다.

블룸버그는 이날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가 법률 위반 등을 들어 일부 가상화폐 계정을 차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웨이보에서 가상화폐 채굴업자와 상위 거래업체 계정, 미디어와 유명 인플루언서 계정 등이 차단된 것으로 알려졌다.

웨이보는 과거에도 각종 가상화폐 관련 계정을 집중적으로 단속한 적이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신혜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