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SKT, 뉴ICT 날았다…미디어·보안 등 영업익 64.1% 증가
기사입력 2021-05-11 16:0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SK텔레콤이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2021년 1분기 매출 4조 7,805억 원, 영업이익 3,888억 원, 순이익 5,720억 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오늘(11일) 밝혔습니다.

매출과 영업이익이 작년 동기 대비 각각 7.4%, 29% 증가했습니다.

미디어, 보안, 커머스 등 '뉴 ICT' 사업 영업이익이 60% 이상 성장하면서 회사 영업이익이 크게 증가했습니다.

3천400억원대 영업이익을 예상했던 시장 전망치(컨센서스)를 10% 넘게 웃도는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했습니다.

사업별로 보면 '뉴 ICT' 관련 매출은 1조5천212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16.7% 늘었고, 영업이익은 1천34억원으로 64.1% 증가했습니다.

뉴 ICT 핵심 사업 매출이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1.8%에 달합니다.

특히 미디어 사업은 IPTV 사업 성장과 티브로드 합병 효과 등으로 작년 동기 대비 매출이 17.6% 증가한 9천670억원, 영업이익은 98.9% 늘어난 754억원을 기록했습니다.

SK브로드밴드는 콘텐츠, 채널, 플랫폼으로 이어지는 미디어 사업 가치 사슬을 강화하기 위해 올해 1월 다중방송채널사용사업자(MPP) '미디어에스'를 설립하고 4월 방송을 개시했습니다.

웨이브는 최근 드라마 '미생', '도깨비', '비밀의 숲' 등을 기획한 이찬호 책임프로듀서를 최고 콘텐츠 책임자(CCO)로 영입했습니다.

융합보안 사업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작년 동기 대비 20.3% 증가한 3천505억원, 9.4% 늘어난 278억원을 기록했습니다.

11번가와 SK스토아로 이뤄진 커머스 사업 매출은 작년 동기보다 7% 성장한 2천37억원을 달성했습니다.

작년 우버의 투자를 받은 티맵모빌리티는 재무적 투자자로부터 4천억원 규모의 추가 투자를 유치하며 1조4천억원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았습니다.

이동통신 매출 역시 작년 동기 대비 1.9% 증가한 2조 9천807억원으로 호조를 보였습니다.

5G 서비스는 1분기 말 기준 가입자 674만명을 달성했습니다.

SKT는 올해 1분기 5G 신규 요금제, 온라인 전용 요금제 '언택트 플랜' 등을 출시했습니다.

SK텔레콤은 하반기에는 새로운 구독 마케팅 플랫폼과 함께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독 서비스를 즐길 수 있는 통합형 구독 서비스를 출시하기로 했습니다.

SK텔레콤은 최근 공식화한 인적분할 관련해서는 이사회 의결과 주주총회 등 절차를 거쳐 연내 인적분할을 완료할 계획입니다.

SKT는 AI&디지털인프라 컴퍼니(SKT 존속회사)와 ICT투자전문회사(SKT 신설회사)로 인적분할을 추진한다고 지난 4월 밝혔습니다.

최근에는 발행주식총수의 10.76%에 달하는 총 2.6조 원 규모의 자사주를 소각하는 등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윤풍영 SKT CFO는 "상반기 중 분할 관련 이사회 의사결정 절차를 마무리하도록 할 것"이라며 "뉴 ICT 자회사들의 성장 속도를 높이고 주주가치를 극대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왕성호 기자 / wsh0927@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